CoverStory
선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시작하다

홍보팀


 

 


-보호자 없는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개소

-전문 간호 인력이 24시간 간호 및 간병 서비스



대전선병원이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병동 개소식을 갖고, 최근 리모델링 공사를 마친 45병상 전용 병동의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를 시작한 후 달라지는 것들은 다음과 같다.


첫째, 전문 간호 인력이 24시간 배치된다. 간호·간병 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 없이 간호사와 간호조무사로 구성된 전문 간호 인력이 24시간 입원환자를 돌봐주는 제도로 전문 인력을 통해 보다 안전하고 수준 높은 입원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둘째, 간병비도 대폭 경감된다. 개별적으로 간병인을 고용했을 경우 하루 평균 7~8만 원이었던 것이 2~3만 원 내외로 줄어든다.


또한 선병원은 서비스의 질을 높이기 위해 간호 인력 충원과 함께 전동침대와 콜벨시스템, 낙상 방지 센서 등 환자 안전과 편의를 위한 시설과 장비도 대폭 보강했다.


이 서비스는 국민건강보험 환자, 의료급여 환자, 산업재해보상보험의 승인이 결정된 환자를 대상으로 하며, 주치의의 입원이 결정된 경우 언제든 신청이 가능하다.



12

2018/01

선메디컬센터 2017년을 돌아보며
12

2017/11

문재인케어, 중증치매환자와 15세 미만 어린이의 건강보험 본인부담률을 낮추다
12

2017/02

선병원이 SMART(스마트)해졌다
12

2017/01

2017년을 맞이하는 4인 4색 선병원인들의 이야기